나행명리상담소
home 즐겨찾기추가
김만태 교수의 이름 이야기

Reference

자료실

연구논문
언론보도
과학이라는 이름의 상식 혹은 거짓말
2017.02.20 21:47
작성자 : 김만태교수    메일 : ware4u@hanmail.net 조회 : 920  

‘달에서도 보이는 유일한 인공건축물’, 만리장성(萬里長城)을 설명할 때 이보다 더 멋진 수식어는 없다.

그러나 NASA의 우주비행사들에 따르면 날씨가 맑은 날에도 달에서, 심지어 더 가까운 거리에서 조차도 만리장성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인간은 죽을 때까지 자신의 뇌를 10%도 채 못쓰고, 아인슈타인도 자신의 뇌를 15%밖에 못쓰고 죽었다는 얘기도 있다.

끊임없이 두뇌계발에 노력하라는 말이겠지만 아인슈타인이 자신의 뇌를 15%밖에 못쓰고 죽었다는 얘기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낭설이다.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사람 뇌의 잠재능력의 최대치 곧 100%를 지금까지 측정한 사람이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 주변에는 종종 그 근거를 알 수 없는 이야기들이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당연히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많다.

누가 어떤 연유로 시작했는지도 모른 채 이제는 사실처럼 굳어져 버린 이야기들, 그런 이야기들은 모두 진실이 아니다.

 

과학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거짓말을 하는 것은 과학을 빙자한 인간들이다.

 

- 정재승의 『과학 콘서트』(동아시아, 2006), 64~71쪽 참조.


 
   

copyright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