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행명리상담소
home 즐겨찾기추가
김만태교수의 이름 이야기
연구논문
언론보도
간지기년(干支紀年)의 형성 과정과 세수(歲首)·역원(曆元) 문제
2016.02.23 20:25
작성자 : 이름이야기    메일 : ware4u@hanmail.net 조회 : 1,481  
   간지기년(干支紀年)의 형성과정과 세수(歲首) 역원(曆元) 문제.pdf (972.0K) [46] DATE : 2016-02-23 20:25:57

사주, 명리, 운세, 작명, 개명, 신생아 이름, 상호, 성명학

 간지기년(干支紀年)의 형성 과정과 세수(歲首)·역원(曆元) 문제

 

김만태 | 한국학중앙연구원 | 정신문화연구 140호 | 2015.09

 

                                            Ⅰ. 머리말
                                            Ⅱ. 간지의 기원과 술수로서의 역(曆)
                                            Ⅲ. 기년법의 양상과 간지기년
                                            Ⅳ. 간지기년의 세수(歲首)와 역원(曆元) 문제
                                            Ⅴ. 맺음말

 

  동아시아 역법만의 특징인 간지력의 근간이 되는 간지기년은 제정 당시 처음부터 체계가 정연한 것이 아니었으며 진한(秦漢)시대까지 다양한 기년법이 존재하였다. 전한 말 유흠(劉歆)에 의해 세성(歲星)의 실제 공전주기가 11.86년으로 밝혀지면서 초진(超辰)에 의한 기년법이 실시되었는데 실제 적용에는 불편하였다. 이에 따라 세성의 운행과는 상관없이 목성과 토성의 60년 대회합(大會合, Great conjunction) 주기 등을 근거로 60간지의 순서대로 햇수를 표기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바로 간지기년이다. 간지기년이 일반화된 것은 후한 때 85년 사분력(四分曆)이 시행되면서부터이다.
  한 해의 기점인 세수(歲首)와 관련해서는 한 무제 B.C.104년에 이르러 태초력(太初曆)으로 개정하면서 동지(冬至)를 11월로 고정시킨 후, 동지와 춘분의 정확한 중간 지점인 입춘(立春)을 한 해의 시작으로 개혁하였다. 그 후 일부시기를 제외하고는 모두 하정(夏正)에 따라 건인세수(建寅歲首)를 시행해오고 있다. 건인세수의 시행에는 목[봄]에서부터 시작되는 오행상생설의 정립이 큰 영향을 주었다.
  천구(天球)의 북방인 자방(子方)에서 일월오성의 칠요(七曜)가 일직선으로 정렬했던, 시간적으로 4갑자(四甲子)인 때가 바로 간지기년의 역원(曆元)이 된다는 상징적 설명이 있다. 그러나 실제 역보(曆譜)에서는 몇 종의 갑인(甲寅)년 역원이 등장한다. 대표적으로 태초력의 역원을 간지로 표현하면 갑인년 갑자월 갑자일 갑자시가 된다. 태초 원년은 B.C.104(정축년)이고 태초 0년은 B.C.105((병자년)인데 이를 태초 개원(改元)을 통해 갑인년으로 개칭하였고, 85년 사분력에서 B.C.161년 경진년으로 다시 개원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주제어: 역법(曆法, calendar), 간지력(干支曆, sexagenary cycle calendar), 간지기년(干支紀年, sexagenary cycle-based year calendar system), 세수(歲首, starting point of a year), 역원(曆元, origin of calendar), 대회합(大會合, Great Conjunctions of Jupiter and Saturn), 60년 주기(60-year-period)

 


 
   

copyright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