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오행성명학
home 즐겨찾기추가
김만태 교수의 이름 이야기

Research

연구자료실

연구논문
언론보도
삼성전자 이재용(李在鎔) 회장과 이름상 운명이 같은 사람들
2023.12.31 09:51
작성자 : 김만태교수    메일 : ware4u@hanmail.net 조회 : 275  


현재 우리나라 작명가(작명앱)들이 사용하는 기존 작명법은 3가지이다. 아무리 그 명칭을 그럴싸하게 과대 포장하더라도 이 3가지 안에 속한다.

81수 작명법: 이름의 한자(漢字) 획수를 배합한 수로 4(원형이정)개의 격(格)을 정한 후, 81가지 수(數) 중에서 해당하는 4개의 수에 대하여 그 길흉을 판단한다. 1940년 창씨개명 시기에 일본에서 유입되었다.


수리오행 작명법: 이름의 한자(漢字) 획수를 조합하여 천지인(天地人) 삼원(三元)으로 구분한 후, 그 획수 오행의 생극에 따라 이름의 길흉을 판단한다.


한글십성 작명법: 한글 이름의 자음 또는 자모음의 오행과 태어난 해[생년]의 간지(干支) 사이에서 도출한 비견⋅겁재⋅식신⋅상관 등 십성(十星)의 의미에 따라 이름의 길흉을 판단한다. 음파(音波)와 전혀 무관한데도 ‘파동성명학’이나 ‘구성(口聲)성명학’으로 홍보한다.


이들의 구체적인 작명방법은 2018년에 블로그(훈민정음 오행성명학)에 이미 수록했으므로 생략하고, 단 한 가지로 그 오류를 증명한다.


cd1295c7bf19b199538c98491e209a38_이재용.jpg
삼성전자 이재용(李在鎔) 회장


①②의 이런 기존 작명법대로라면 출생년도와 상관없이 ‘李在鎔’이란 한자 이름을 가진 사람은 모두 운명이 삼성전자 李在鎔 회장처럼 좋거나 같아야 한다.

③의 이런 기존 작명법대로라면 1968년(戊申)생으로 ‘이재용’이란 한글 이름을 가진 사람은 모두 운명이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과 같이 좋거나 같아야 한다. 1908년과 2028년생 ‘이재용’도 마찬가지로 같아야 한다.


그런데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그만큼 기존 작명법(작명앱)들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 겉포장만 모두 그럴듯하게 꾸미고 있을 뿐이다. 많은 사람이 이에 현혹되어 속고 있음에도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


cd1295c7bf19b199538c98491e209a38_0명함1.jpg




 
   

copyright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